VISITORS:

  • 22

    TODAY

  • 126

    YESTERDAY

  • 443

    MAX

  • 142,269

    TOTAL

Support: 0507-1337-3927

aidchoo@daum.net

0507-1337-3927

aidchoo@daum.net

목사칼럼

먹이시는 하나님

  • 2021-06-06
  • incharity
  • 258
  • 0

어제 생태공원에 가서 키가 큰 나무의 푸르른 잎사귀들이 펄럭이는 것을 보면서 아름다움을 느꼈다.


요즘 조화가 많이 나오는데 조화로는 나뭇잎에 바람이 닿아 내는 시원한 소리를 흉내내지 못할 것이다.


그런데 그 나무가 그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는 것은 자연이 있기 때문이다.


엇그제 비가 내렸다. 비 온 후라서 더 나무들이 싱그러웠던 것 같다.


만약에 비가 내리지 않았더라면, 비가 오지 않는 사막과 같은 지형이었더라면 풀 한 포기도 그곳에 있지 않았을 것이다.


비가 너무 자주 또는 엄청나게 쏟아지면 불편함과 어려움도 있을 수 있지만, 비가 온다는 것은 큰 복이 아닐 수 없다.


그런데 그 비가 어떻게 생성되는가? 하나님께서 주신 자연과 자연의 법칙을 따라서 생긴다.


자연을 보고도 우리는 하나님을 볼 수 있고, 또 하나님께 감사할 수 있어야 한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