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으로교회

VISITORS:

  • 40

    TODAY

  • 55

    YESTERDAY

  • 199

    MAX

  • 40,782

    TOTAL

Support: 070-8821-3927

aidchoo@gmail.com

070-8821-3927

aidchoo@gmail.com

은혜와간증

  • 0
  • 351
  • 2018-05-29
  • incharity

키플링의 시 가운데 "죄"라는 시가 있다.
 추운 겨울 밤 노크 소리가 들린다.
 "밖에 누가 있소?"
 "나는 보잘것없는 자입니다."
 약한 여자의 음성이다.
 "누구냐고 묻지 않소!"
 "사랑을 그리는 외로운 소녀 라니까요."
 "이름이 뭐요?"
 "죄라고 부릅니다."
 "들어오시오."
 그 순간 나의 방에 지옥이 가득 찼다.

은혜와간증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